•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태 의원 “총선 불출마, 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2020. 02.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3.6℃

베이징 -2.8℃

자카르타 25.8℃

김성태 의원 “총선 불출마, 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5.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의원<YONHAP NO-1895>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제공=연합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 땅의 모든 세력들이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야 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이라며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당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개혁공천,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 줄 것을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에 요청한다”며 “김문수, 유승민, 조원진,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당이 중도보수 대통합을 완성하고, 승리를 향한 힘찬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스스로 나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마지막 책무인 ‘통합의 완성’에 충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2년 간 노동운동과 정치여정의 회생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노동자와 서민을 위한 정치, 우리당을 선도적으로 사회개혁에 나설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 자리를 빌어 못다 한 감사의 마음과 사과의 말씀을 함께 전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 딸과 관련해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딸의 KT 정규직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1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 의원은 “정치여정을 마치는 시점에 이르러 몸도 마음도 인간적으로 주체할 수 없을 정도의 피폐함에 시달리고 있다”며 “가족들과도 서로 살 부대끼며 인간답게 살아가고, 딸 아이에게 깊게 패인 상처에 대해서도 보다듬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은 정치공작과 정치보복, 사법농단, 검찰을 와해하고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무모한 시도를 그만둬야 한다”며 “국정농단과 국정파탄으로 또 다시 우리 국민에게 상처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했다. 서울 강서을 지역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