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범투본, 광화문서 국민대회 개최…전광훈 “3·1절 대회에 2000만명 나와야”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8.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범투본, 광화문서 국민대회 개최…전광훈 “3·1절 대회에 2000만명 나와야”

김현구 기자,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5.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광훈 대표 "3·1절 대회는 사느냐 죽느냐의 날"
전광훈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겸 범투본 총괄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1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퇴진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김현구 기자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보수 성향 지지자들이 다시 한 번 광화문에 모였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15일 정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퇴진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겸 범투본 총괄대표는 “지난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원내대표가 4.15 총선이 끝난 뒤 대한민국은 즉시 사회주의로 가겠다고 선포를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공산주의자 신영복을 가장 존경하는 사람이고 말을 해도 국민들이 가만히 있으니깐 자신감을 얻어 막 나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통해 공산주의를 실현하려다가 지난해 10월3일 여러분과 제가 이 자리에 모여 강력하게 들고 일어나 조 전 장관이 물러났다”며 “이 사건을 통해 광화문광장에서 들고 일어나면 물러난다는 한 가지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4월15일 총선을 공산주의 혁명의 날로 선포한 것”이라며 “우리는 오는 29일 ‘3·1절 대회’에서 선제공격을 해 반드시 저들을 쳐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대표는 오는 29일 개최할 ‘3·1절 대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3·1절 대회’를 사느냐 죽느냐의 날로 선포한다”며 “지난해 10월3일 조 전 장관을 아웃시켰다면 29일에는 2000만명이 이 자리로 쏟아져 나와 문 대통령을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을 끌어내지 못하면 우리나라는 희망이 없다”며 “김정은 밑에서 살 준비를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