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7번·22번 환자 격리해제…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8.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코로나19’ 7번·22번 환자 격리해제…개인위생 철저히 해야”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5.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논의하는 질병관리본부 직원<YONHAP NO-5060>
질병관리본부 관계자가 지난 5일 국내 18번째 코로나19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한 광주21세기병원에서 병원 내 격리됐던 일반 환자들의 격리 장소를 옮기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제공=연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오전 9시 현재 추가 확진환자 없이 확진이 28명, 음성이 6853명, 검사 진행 중이 638명이라고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확진자의 접촉자 1785명(442명 격리) 중 11명이 환자로 확진됐다. 이 중 7번째 환자와 22번째 환자는 증상 호전 후 실시한 검사 결과 2회 연속 음성이 확인돼 이날 격리해제 된다.

본부는 1·2차 임시항공편으로 우한시로부터 귀국한 교민들의 격리해제에 관한 사항도 안내했다. 1차 임시항공편 입국자 368명 중 확진환자 2명을 제외한 366명은 이날 격리해제됐다. 또한 지난 1일 2차로 입국한 333명은 진단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돼 오는 16일 격리 해제 후 퇴소할 예정이다.

본부는 최근 며칠 동안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 차단에 집중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본부는 “코로나19의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중국 지역 방문객, 일반 국민,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14일 이내 중국 지역을 방문면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씻기 및 기침예절을 준수하고, 입국 후 14일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이 발현되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 등에 방문해 달라고”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의료기관은 호흡기 질환자를 진료 시 반드시 마스크 등 보호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