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꺼져 가는 의식 속 서지혜 향한 애틋한 시선…마지막회 궁금증↑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1.9℃

베이징 16.8℃

자카르타 30.2℃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꺼져 가는 의식 속 서지혜 향한 애틋한 시선…마지막회 궁금증↑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의 뜨거운 눈물이 포착 돼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오늘(16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 최종회에서는 총상을 입고 쓰러진 김정현(구승준 역)과, 그런 그를 옆에서 지켜보는 서지혜(서단 역)의 절박한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어제 방송에서는 구승준(김정현)이 유럽으로 출국하기 직전, 인질로 붙잡힌 서단(서지혜)을 구하러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괴한들과 접전을 벌이던 구승준은 결국 총에 맞아 쓰러졌고, 응급차에 실려 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구승준의 손을 꼭 붙잡은 채 오열하는 서단의 모습이 담겼다. 구승준 역시 꺼져 가는 의식을 붙잡고 서단을 올려다보고 있어, 두 사람의 마주본 시선에서 서로를 향한 애틋함이 묻어나며 안타까움을 부른다.


과연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려다 생사의 갈림길에 선 구승준의 운명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먼 길을 돌아온 ‘구단 커플’의 인연이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오늘(16일) 방송되는 최종회에 이목이 집중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