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튜버 정배우 “꽃자한테 저작권 신고 당해 계정 영구정지”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

도쿄 15.4℃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4℃

유튜버 정배우 “꽃자한테 저작권 신고 당해 계정 영구정지”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2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배우
인기 유튜버 정배우가 저작권 시고로 계정 영구정지를 당했다.

16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꽃자한테 저작권 신고 3번 당해서 영정(영구정지) 됐습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정배우는 "제목에서 보셨겠지만, 꽃자한테 신고당해서 계정 영구정지 당했다"며 "갈 때 가더라도 시청자분들께 도움 될 말을 하고 가겠다"고 말했다.

정배우는 "먼저 여러분 진짜 저작권 조심해라. 사건·사고를 다루다 보니 저작권 침해를 많이 했는데, 3차 경고 후 일주일 동안 유예시간을 준다. 일주일 동안 저작권 신고 철회가 안되면 영구정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고를 당해도 미리 예약해둔 영상은 올릴 수 있다. 영정 당하기 전에 제작한 영상은 올려두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렇게 가는 김에 마지막 할 말만 하겠다. 심하지 않은 사건인데 과장한 부분도 있다. 저로 인해 상처받았던 분들, 저를 응원해주셨던 분들 모두 죄송하고 감사하다"라며 "정배우라는 존재를 조금만 좋게 봐주시면 저는 만족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