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역 문제 해결하는 소통 공간, 충남에도 새롭게 조성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1.6℃

베이징 18℃

자카르타 32.6℃

지역 문제 해결하는 소통 공간, 충남에도 새롭게 조성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원 춘천, 전북 전주, 대전, 제주에 이어 전국 5번째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는 주민이 단순 수혜자를 넘어 정책의 공동생산자로 참여하여 지역사회의 문제해결력을 높이는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 공모 사업에 충청남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민·관·산·학 등 다양한 분야가 함께 모여 지역 주요의제를 발굴하고 협업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지역사회혁신 거점공간으로, 회의실·다목적실, 입주단체 사무공간, 다양한 만남·교류를 위한 공유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총사업비는 개소당 120억원으로 국비는 3년 간 총 60억원이 지원되며(국비보조율 50%), 지자체가 건물, 새단장(리모델링) 비용 등을 제공하고 행안부는 지역사회혁신사업 추진과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등을 지원한다. 향후 소통협력공간은 조례 제정, 공간 새단장, 운영자 모집 등을 거쳐 올해 하반기 관련 사업추진으로 지역주민에게 공개되고 내년 중 정식으로 개소할 계획이다.

충청남도는 지난 1999년 민관 공동출자를 통해 충남 최대 규모로 문을 열었던 옛 중부농축산물류센터 일부 공간을 △충남형 지역사회혁신, △청년·문화예술, △DIY, △로컬푸드 마켓 등 공유자원의 선순환이 일어나는 충남소통협력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참고사진1)춘천소통협력공간(옛 강원조달청)
지난해 11월 옛 강원조달청 자리에 새롭게 문을 연 춘천소통협력공간/행정안전부 제공
한편, 지난 공모에 선정된 강원 춘천, 전북 전주, 대전, 제주도는 지역밀착형 문제해결을 위한 소통협력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작년 11월 옛 강원지방조달청에 춘천소통협력공간이, 10월에는 50여년 된 성매매업소집결지 선미촌의 가장 넓은 건물을 새단장 해 전주소통협력공간이 문을 열었다.

대전은 지난 80여년 간 권위적인 행정타운이었던 옛 충남도청사 일부를, 제주는 목관아 인근 중앙사거리 옛 산업은행을 새단장 해 올해 하반기 정식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김학홍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은 “전국 6개소 조성을 목표로 추진 중인 소통협력공간은 국민이 참여하고 협력하여 지역사회문제 해결을 새로운 방법으로 시도하는 혁신 거점”이라며 “앞으로도 주민 참여 지역문제 해결 기반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