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은행, 캄보디아 자회사간 합병…현지 공략 박차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우리은행, 캄보디아 자회사간 합병…현지 공략 박차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캄보디아 금융당국, 2월 WB파이낸스,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 합병승인
캄보디아 리테일 영업 확대 전략
0216(우리은행, 캄보디아 자회사 합병으로 현지 공략 박차)
▲우리은행 캄보디아 WB파이낸스 건물/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 1년간의 준비와 캄보디아 금융당국 인가를 거쳐 캄보디아 자회사인 WB파이낸스와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를 WB파이낸스로 합병했다고 16일 밝혔다. WB파이낸스는 저축은행, 우리파이낸스는 소액여신금융사(MFI)로 리테일 영업을 통해 캄보디아 금융시장을 공략해왔다.

우리은행은 2014년 7월 MFI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 인수를 시작으로 캄보디아에 진출했다. 인수 5년만에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의 총대출금과 순이익은 각각 12배, 14배로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리테일 영업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여수신 영업이 가능한 저축은행 WB파이낸스를 2018년 6월 추가로 인수했다. 캄보디아 전역에 116개의 영업망을 보유하고 있는 WB파이낸스의 총자산은 인수 1년만에 60% 가까이 성장했다.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와 WB파이낸스의 성장에 힘입어 우리은행의 캄보디아 현지 당기순이익은 2017년 400만 달러(USD·한화 약 47억원)에서 2019년 1700만 달(약 201억원)까지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이번 합병으로 핀테크 및 플랫폼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고객의 금융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고, 현지 신용평가시스템을 구축하여 비대면 전용상품을 제공함으로써 캄보디아 현지 리테일 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합병법인의 자산 및 수익은 캄보디아 저축은행 중 다섯 번째”라며 “WB파이낸스를 중장기적으로 상업은행으로 전환하여 캄보디아에서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을 포함한 우리금융 전 그룹사는 신남방정책에 따라 핵심 성장지역인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투자확대 및 체계적 리스크관리, 내부통제 강화를 통해 해외수익 비중을 중장기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