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미혼남녀 대상 ‘결혼복덕방’ 운영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9℃

베이징 14℃

자카르타 27℃

경주시, 미혼남녀 대상 ‘결혼복덕방’ 운영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경주시 미혼남녀 성혼 프로젝트 ‘결혼 복덕방’ 운영
경주시청.
경주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주시가 17일부터 결혼적령기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결혼 상담 및 1대 1 만남을 주선하는 ‘결혼 복덕방’을 운영한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결혼 복덕방은 지역에 주소를 둔 만25세에서 49세 미혼 남녀라면 누구나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결혼 복덕방 운영 창구를 통해 참가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접수된 신청서는 추후 결혼정보업체를 통해 전문 매니저가 전담해 집중 관리하게 되며 참가자 개개인의 선호에 맞는 최적의 상대자를 선정해 1대 1 만남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요즘 결혼적령기의 젊은 남녀들에게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는 가치관이 굳어져 있다”며 “결혼은 인륜지대사이니 만큼 결혼 복덕방을 통해 인생의 반려자를 찾는 소중한 기회를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전국적으로 만연하고 있는 결혼 기피 현상과 출생률 저하 등 사회적 문제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출산지원금 상향, 아이돌봄 서비스 및 교육경비 지원 확대 등 가족친화 정책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번 결혼 복덕방 운영 또한 가족친화도시 이미지 조성의 일환으로 지속 운영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