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날씨] 서울·경기 대설주의보…17일 출근길 ‘빙판길’ 주의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7.6℃

베이징 7.9℃

자카르타 29.4℃

[날씨] 서울·경기 대설주의보…17일 출근길 ‘빙판길’ 주의

이주형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와에 쌓인 눈'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6일 오전 한복을 입고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함박눈을 맞고 있는 모습./연합
주말인 16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울과 경기 남부,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눈이 17일 오전 출근길까지 강·약을 반복하며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밝혔다.

오전 12시 20분 현재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역, 호남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대설주의보는 이날 밤 호남과 경북 해안가 지역까지 발효될 예정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쌓인 눈(강설량)이 5cm 이상 예상될 때에 발효된다.

기상청은 중국에서 확장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에서 바다 온도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 서울을 포함한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눈이 내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눈은 서풍이 약화되는 오늘 오후 6시까지 강·약을 반복하며 내리고, 밤에 소강상태를 보인 뒤 내일(17일) 새벽과 아침 사이에 다시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월요일 출근길인 17일 오전까지 눈이 1∼3㎝가량 쌓일 것으로 내다봤다.

영남과 경북 해안가에도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광주와 전북 대부분 지역을 비롯해 전남 영광·곡성 등, 울릉도·독도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오후 10시부터는 경기 북부, 강원 북부·중부·남부 산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제주도를 비롯해 남해안과 서해안, 동해안에는 강풍이 예고됐다. 제주 해안가 지역과 서해, 남해 지역에는 풍랑경보나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얼어 미끄러운 도로가 많다”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