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시진핑 상반기 방한 유효”…한·미·일·중 외교장관 연속 회담(종합)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강경화 “시진핑 상반기 방한 유효”…한·미·일·중 외교장관 연속 회담(종합)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일, 북한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소통
한·미 방위비 협상, 합의 이루도록 협상팀 독려
20200216_000937752_03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한 뒤 시진핑 중국 주석의 방한에 대해 “양국이 이전에 합의한 대로 상반기 중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뮌헨안보회의를 계기로 왕 부장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과 한·중 고위급 교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강 장관은 회담 뒤 취재진과 만나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시 주석의 방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시 주석의 방한 문제에 대해선 양측이 계속 조율했던 대로 추진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는 것을 왕 국무위원과 확인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구체적인 날짜는 좀 더 조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오는 4월 쯤 한국을 찾을 것이란 얘기가 있었지만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방한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도 예정대로라면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한다.

강 장관은 왕 부장과 만나기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미·일, 한·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북·미 간 교착 상태가 지속되는 데 대해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돼선 안 된다는 데 공감대가 컸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북한이 코로나19 사태로 국경 폐쇄 상태인데 상황 극복 후 어떻게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견인할지에 대해 이야기가 돼야 한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레벨에서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과 관련해선 “아직 양국 간 간격은 있지만 실무협상팀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의 폭이 굉장히 넓어진 것 같다”면서 “협상팀들이 만나 좀 더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정치적 의지를 부여하자는 데 (폼페이오 장관과) 서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모테기 외무상과의 회담에서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가 철회돼야 한다는 우리 정부 입장을 재차 밝히고 일본 측의 가시적이고 성의 있는 조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뮌헨에서 이틀간 10여 건의 다자·양자 회담을 한 강 장관은 이번 안보회의가 오는 6월 29∼30일 서울에서 열리는 P4G (녹색성장·글로벌 목표 2030 연대) 정상회의의 중요성을 알리면서 참석을 독려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P4G는 민·관 파트너십으로 녹색 성장, 지속가능발전, 파리기후변화협정 달성을 가속한다는 취지로 출범한 국제적 연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