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과불화화합물’ 검출 여부도 조사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서울시,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 ‘과불화화합물’ 검출 여부도 조사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음달 중 14곳서 진행…과불화화합물 등 유해물질 검출 여부 추가 조사
서울시 로고
서울시가 다음달 용산미군기지 일대 지하수를 채취해 발암물질인 과불화화합물 검출 여부를 추가로 조사한다.

시는 올해 용산미군기지 주변 수질 모니터링 대상지 39곳 가운데 녹사평역 및 캠프킴 주변 등 14곳에서 과불화화합물과 특정 유해물질 검출 여부를 추가로 조사한다고 16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용산미군기지 내·외부의 지하수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지하수 관정 59곳 가운데 35곳이 수질 기준을 초과했다”며 “오염된 지하수가 외곽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감시를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과불화화합물은 주로 방수제·윤활제·세척제 등에 사용하는 물질이다. 인체 내에서 분해되지 않고 축적돼 생식기능을 저하하고 암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인 물질로는 과불화옥탄산(PFOA)과 과불화옥탄설폰산(PFOS) 등이 있으며 국제암연구소(IARC)는 과불화옥탄산을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타지역 미군기지 5곳의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됐다는 미국 국방부 보고서가 공개됐다. 2018년 3월 작성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의정부 2곳과 대구·칠곡·전북 군산 등 미군기지 5곳의 지하수에서 기준치의 최대 15배를 초과하는 과불화화합물(PFOA, PFOS)이 검출됐다.

이에 따라 매년 용산기지 주변 지하수를 검사하는 시도 검사 항목에 과불화화합물을 추가했다.

시는 과불화화합물과 함께 카드뮴 및 비소, 수은, 납 등 12종의 특정 유해물질 검출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