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양산행 가닥…한강벨트 이은 낙동강벨트 구축되나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2.2℃

베이징 12.9℃

자카르타 26.4℃

홍준표, 양산행 가닥…한강벨트 이은 낙동강벨트 구축되나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40석 석권 요충지 양산서 미래통합당 새 바람"
손은 잡았지만…<YONHAP NO-2905>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이 9일 경남 밀양시 홍준표 전 대표 선거 사무실에서 홍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연합
4·15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남 양산 출마 의사를 내비친 만큼 ‘낙동강벨트’가 형성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 전 대표가 요청대로 양산에 출마할 경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맞붙게 된다.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거물급들의 빅매치라는 점에서 또 하나의 총선 관전 포인트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김 의원의 양산을 투입을 결정했다. 한국당도 홍 전 대표를 양산을에 내보내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잡아야 할 지역구’ 중 한 곳으로 꼽힌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태어난 고향을 떠나게 돼 아쉽다”면서도 “부·울·경 40석 전체를 석권할 수 있는 요충지인 문재인 정권 성지 양산에서 양산 대전을 통해 미래 통합당의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출마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제가 추진했던 고향 발전을 제 손으로 직접 마무리 짓지 못하고 밀양으로 내려온 지 불과 17일만인 이번 주 목요일에 13번째로 다시 이사를 가야 한다”면서 “양산은 부·울·경의 요충지로 앞으로 크게 성장 할수 있는 PK(부·산경남)의 성장거점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과 홍 전 대표의 양산 빅매치가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의 과거 인연도 관심을 모은다.

김 의원과 홍 전 대표는 과거 경남지사를 지냈다.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로 경남지사가 된 김 의원은 2012년 대선 레이스에 참여를 위해 지사직을 내려놓았다. 이후 연말 대선과 함께 치러진 보궐선거를 통해 홍 전 대표가 지사직을 차지했다.

두 사람은 경남지사를 지낸 뒤 이를 발판으로 대선에 도전했다. 다만 공교롭게도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각각 패했다.

홍 전 대표가 양산에 출마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이 지역 출마에 무게를 두고 있다. 앞서 당 공관위는 홍 전 대표가 애초 희망했던 출마지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대신 양산에서 출마하겠다고 타협책을 내놓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공관위는 홍 전 대표를 서울 동대문을 등 강북 험지로 전략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