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日 코로나19 오염지역 지정 검토 안해…지역감염 제한적”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

도쿄 15.4℃

베이징 21.1℃

자카르타 31.4℃

정부 “日 코로나19 오염지역 지정 검토 안해…지역감염 제한적”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 하는 박능후 장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홍콩·마카오에 이어 일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일본을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하는 등의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12일 0시를 기해 홍콩과 마카오를 중국 본토 외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을 강화한 바 있다. 홍콩과 마카오에 각각 36명,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확인됐다는 이유에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1명이다. 그럼에도 이날 정부가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 것은 홍콩·마카오와는 달리 일본은 ‘소규모의 제한적인 지역 전파’ 사례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박 본부장은 일본의 현 상황에 대해 “부분적인 지역 감염의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일본 정부도 조만간 지역 감염에 대처하기 위해 보다 강화된 감염 대책을 시행할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 본부장은 “일본에서 발생하는 지역 감염 사례의 전파 속도 등을 예의주시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한편 박 본부장은 바이러스의 진원지가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이 아니라 같은 지역 내 실험실이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 “큰 감염병이 발생해서 확산하면 여러 가지 음모설, 주장도 나온다”며 역시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