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입국 계획 없는 중국 유학생에 휴학 권고…입국한 유학생 1만9000명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2℃

베이징 6.8℃

자카르타 27.2℃

정부, 입국 계획 없는 중국 유학생에 휴학 권고…입국한 유학생 1만9000명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6.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소재 대학 재학 중국 유학생 3만8000명
기숙사 입소시 1인 1실 배정·1일 1회 이상 모니터링 실시
17개 시도교육청에 긴급방역비 250억 지원
중국 유학생 관리방안 브리핑 하는 유은혜 부총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지원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세종 김범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확대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교육부가 입국 계획이 세워지지 않은 중국 유학생들에게 휴학을 권고했다.

또 교육부는 유치원 및 초·중·고교에 마스크와 소독제, 체온계 등 방역용품을 비축할 수 있도록 17개 시도교육청에 250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마친 후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신학기를 앞두고 대학가에서는 중국 유학생으로 인해 코로나19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자정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특히 중국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 절차를 신설하는 등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하지만 개강을 앞두고 중국 유학생이 대거 입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학가는 긴장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중국 유학생은 7만1000명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3만8330명(53.9%)이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이다.

지난 14일까지 중국에서 입국해 국내에 체류 중인 유학생은 모두 1만9742명이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증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입국 단계별로 관리할 중국 유학생 관리 방침을 세웠다.

중국 유학생에 대해서는 입국 예정일, 국내 거주지, 연락처 등을 미리 확인한 후 입국 후 14일 동안 등교를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입국예정일 및 국내거주지가 확정되지 않았고, 비자발급도 지연돼 입국이 어려운 중국 유학생에 대해서는 1학기에 한해 원격수업을 안내하거나 휴학을 권고키로 했다.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입국한 유학생이 대학 기숙사에 입소할 경우에는 ‘1인 1실 배정’ ‘1일 1회 이상 모니터링’ ‘유사시 신속대응’ 등 방안을 실행한다.

원룸 등에 거주하는 유학생에 대해서는 ‘교내 다중이용시설 사용 제한’ ‘자가검진앱 연계 관리’ 등을 실행키로 했다.

이외에도 대학별 유학생 보호 및 관리 방침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유학생 및 교직원, 학부모의 갈등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교육부는 개학을 앞둔 유·초·중·고교에 대해서 사전에 특별소독 등 위생 조치도 강화할 계획이다. 개학 이후에는 세면대·문손잡이·난간 등에 대한 소독을 통해 위생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기숙사가 부족할 것에 대비해 지자체 연수원 등 지자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유학생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제공=교육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