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우종, ‘FM대행진’ 첫 방송 소감 “부끄럼 없이 매일 아침 달리겠다”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7.3℃

베이징 8.2℃

자카르타 27.4℃

조우종, ‘FM대행진’ 첫 방송 소감 “부끄럼 없이 매일 아침 달리겠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 쿨FM '조우종의 FM대행진' 보는 라디오
방송인 조우종이 'FM대행진' DJ로 나선 소감을 전했다.

조우종은 17일 방송된 KBS 쿨FM 'FM대행진'에서 박은영 아나운서 후임 DJ로 첫 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조우종은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다"며 디자이 오사무의 소설 '인간실격'의 첫 문장으로 말문을 열었다.

조우종은 "글쓰기에서는 첫 문장이 중요한데 사람들을 사로잡을 매력이 드러나야 하기 때문이다. 나도 어제 고민이 많았다. 첫 방송인 만큼 여운이 많이 남고, 여러분의 마음을 가지고 싶기 때문이었다"라며 "몸이 근질거리고 입이 근질거렸다. 이 자리에 앉고 싶어서, 여러분들을 만나고 싶어서 그랬다. 앞으로 부끄럼 없이, 부끄럼 모르고 매일 아침을 달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지금도 떨리지만 어젯밤에 너무 떨렸다. 나뿐만 아니라 제작진 모두가 긴장한 듯하다"며 "예전에도 스페셜 DJ를 했을 때 눈이 많이 왔다. 이제는 주인장으로서 여기에 앉으니 느낌은 비슷하지만, 기분을 훨씬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KBS 쿨FM '조우종의 FM대행진'은 매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