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경남 3대 카페프랜차이즈, ‘패스오더’와 손 잡아... “카페시장에 활기 더하겠다”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16℃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2℃

부산·경남 3대 카페프랜차이즈, ‘패스오더’와 손 잡아... “카페시장에 활기 더하겠다”

백수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오더 플랫폼 ‘패스오더’, 카페프랜차이즈 하삼동커피와 업무협약

부산·경남 3대 카페프랜차이즈, ‘패스오더’와 손 잡아... “카페시장에 활기 더하겠다”
 부산·경남 지역에서 인기 있는 카페프랜차이즈 카페051, 텐퍼센트커피. 하삼동커피가 보다 스마트한 매장을 운영하기 위해 ‘패스오더’와 손을 잡았다.

카페051, 텐퍼센트커피에 이어 마지막으로 하삼동커피 또한 패스오더와 업무협약을 맺고 하삼동커피의 전 매장에 도입 할 예정이다.


이로써 부산·경남 지역의 3대 카페프랜차이즈에서 모두 패스오더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메가커피, 쥬씨를 비롯해 어벤더치, 더치앤빈, 베러먼데이 등의 프랜차이즈와 많은 개인카페 점주가 이미 패스오더를 통해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제품 퀄리티의 평준화’와 ‘경쟁의 심화’가 진행되는 카페자영업 시장에서, 손님들께 더욱 편리한 방문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점주들의 수요가 한몫을 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패스오더를 통한 회전율 상승과 인건비 감소와 같은 성공적인 사례가 계속해서 입소문을 타면서 더욱 빠르게 도입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손님들이 매장에 방문하기 전 스마트폰으로 주문하는 스마트오더 기술은 이미 6~7년 전부터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할리스, 탐앤탐스 등과 같은 대기업 프랜차이즈 카페를 위주로 하여 시작됐으며, 매장을 방문하는 손님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오더 기술은 개발비용이 만만치 않았던 것.


이러한 자영업카페 점주들을 위해 패스오더는 2018년부터 스마트오더 플랫폼을 선보였으며, 대한민국 자영업 점주라면 누구나 패스오더에 입점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올해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스마트 대한민국’을 목표로 하는 소상공인 지원 방안으로 스마트오더를 지목할 만큼 패스오더를 통한 매장운영이 더욱 가속화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