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전용면적 산정, 주택 외벽 내부선 기준으로 해야”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9.6℃

베이징 12℃

자카르타 26.2℃

법원 “전용면적 산정, 주택 외벽 내부선 기준으로 해야”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공동 주택 전용면적을 산정할 때 주택 외벽의 내부선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이정민 부장판사)는 A씨 등이 동작구청을 상대로 낸 취득세 등 부과처분을 취소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동작구청은 A씨 등이 2015년 8월 옥상에 건축물을 무단 증축해 주거용으로 사용한 것을 적발, 원고들의 건물이 고급 주택에 해당한다며 추가 취득세를 고지했다.

지방세법에 따르면 전용면적이 274㎡를 넘는 복층 형태의 공동 주택은 고급 주택으로 분류되는데, 원고들 건물의 등기부상 전용면적은 244.59㎡이고 무단 증축한 건축물은 30㎡이다.

그러나 원고들은 외벽 중심선이 아닌 내부선을 기준으로 산정하면 주거 전용면적이 274㎡를 넘지 않는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실제 외벽 내부선을 기준으로 하면 A씨가 무단 증축한 건축물의 면적은 약 26㎡로, 합산 면적이 274㎡를 넘지 않는다.

법원은 공동 주택의 전용면적은 외벽의 중심선이 아닌 내부선을 기준으로 잡아야 한다며 원고들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공동 주택의 경우 주택건설촉진법 시행규칙에 따라 외벽의 내부선을 기준으로 전용면적을 산정하게 돼 있다”며 “이는 외벽의 두께에 따라 전용면적이 달라지는 불합리한 현상을 해소하는 동시에 주택 자재의 표준화를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