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월 엔지니어상, 이철원 대조양 연구원·박성균 서진에너지 연구소장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6.4℃

베이징 14.5℃

자카르타 30.8℃

2월 엔지니어상, 이철원 대조양 연구원·박성균 서진에너지 연구소장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020년 2월 수상자로 대우조선해양 이철원 책임연구원과 서진에너지 박성규 연구소장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상금 700만 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대기업 수상자인 대우조선해양 이철원 책임연구원은 방산 분야 소음기술 국산화를 통해 국내 최초로 잠수함 해외 수출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강화된 선박 환경 규제기준과 선원의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해 소음 통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또한 소음 통제는 잠수함 등 함정의 적에게 노출되지 않는 피탐 성능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다.

이철원 책임연구원은 조선 분야 소음해석 프로그램 국산화와 설계 적용을 위한 표준화 관련 기술개발을 통해 국외에 위탁 수행하던 소음해석과 통제업무를 국내 조선소가 직접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외화 절감은 물론, 동 기술을 국산 함정에 적용해 국방 전력 발전에 기여했다.

이철원 책임연구원은 “선박 소음 분야의 복잡성과 다양성을 고려하여 국내외 관련 기관과 활발한 공동 연구를 통해 국산 선박의 품질 향상 및 세계 최고의 잠수함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서진에너지의 박성균 연구소장은 막결합형 하폐수 생물학적 처리기술(EMSⓡ, SJ-MBRⓡ)을 개발·상용화해 우리나라 분리막 수처리 환경분야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종래의 막결합형 하폐수 처리기술 중 특히 호기성 처리기술은 분리막 막힘 현상과 과다한 공기공급으로 유지관리비가 상승하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박성균 연구소장은 기존 분리막 막힘 현상을 제어하기 위해 과다한 공기 공급량을 줄이고, 이를 방지하기 위해 공기 공급량을 간헐적으로 공급하는 기술을 개발해 20% 이상의 송풍량을 절감하는 등 분리막 수처리 효율을 증가시켰다.

박성균 연구소장은 “막일체형 생물학적 하폐수 처리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미국을 비롯한 해외 선진국 환경시장에 당당히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