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호남신당 창당, 새로운 길 아냐…3당 합당의결 보류”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5.5℃

베이징 14.5℃

자카르타 31.8℃

손학규 “호남신당 창당, 새로운 길 아냐…3당 합당의결 보류”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주의정당 이합집산, 정치구조개혁아냐"
개회 선언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YONHAP NO-4268>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연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호남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길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4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합당 합의에 대해 사실상 추인을 거부한 것이다. 이날 최고위는 3당 합당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정짓지 못하고 다음 최고위까지 결정을 보류하기로 했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당 합의에 대한) 추인에 관해서는 신중한 문제고 폭넓은 국민과 당원들의 의견 수혐해야 돼서 오늘 심사를 보류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정치를 새롭게 이끌어나가야 하고 총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치구조 개혁과 세대교체”라며 “새 정치를 바라는 국민 염원을 물리칠 수 없고 과거로 회귀된 구태정치를 반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몇몇 유력정치인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쉽도록한 게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면서 “의석 수 몇 개를 더 얻기 위해 지역주의 정당이 이합집산하는 것도 역시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거대양당의 정권싸움이 이번 총선의 주제인 상황에서 중간지대를 확보하고 무당층을 휘어잡아야 할 제3당의 행보는 어지럽기만 하다”면서 “우리 바른미래당은 이번 총선 주제를 정치구조개혁과 세대교체에 두고 이를 준비해왔다.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황한웅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셀프제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당헌·당규는 정당법 33조에 따라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와 재적의원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 제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말해 의총만을 통한 제명 절차를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 주도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이들 비례대표 의원들은 의원직 유지를 위해 당에 제명을 요구해왔다. 손 대표에 대한 반발로 탈당을 계획 중인 일부 의원들은 탈당 전 의총을 열어 이들을 제명해주자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