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 “조직 안정 최우선…소통에 힘쓰겠다”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 “조직 안정 최우선…소통에 힘쓰겠다”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7일 인수인계 위해 우리은행 서울연수원으로 첫 출근
"조직 현안 극복이 가장 중요"
clip20200217103321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가 17일 우리은행 서울연수원으로 첫 출근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이지선 기자 sjl@
권광석 우리은행장 내정자는 17일 은행장 후보로 추천된 이후 첫 출근했다. 권 내정자는 조직 안정을 위해 여러 현안을 극복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권 내정자는 인수인계를 위해 임시 집무실이 차려진 우리은행 서울연수원으로 이날 오전 10시쯤 출근했다. 아직 새마을금고 신용공제부문 대표직을 겸임하고 있어 새마을금고로 먼저 출근해 임원회의를 마치고 서울연수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이날부터 원활한 행장 업무 인수인계를 은행 현안 파악을 집중할 계획이다.

권 내정자는 출근길 기자들을 만나 “우선적으로 업무 파악을 해야 구체적인 중점사항 등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여건에서는 조직 여러 현안을 단기간에 극복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씀만 드리겠다”고 말했다.

최근 우리은행은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관련 금융당국 제재나 라임펀드 사태, 고객 비밀번호 무단 접근 등 여러 사건으로 흔들리는 만큼 조직 안정을 먼저 꾀하겠다는 의미다.

권 내정자는 또한 원활한 소통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은행에서 근무할 당시 홍보 임원까지 역임한 바 있다. 권 내정자는 “업무 파악 후 앞으로 잘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