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시, 해빙기 맞아 급경사·낙석발생지역 10곳 집중점검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세종시, 해빙기 맞아 급경사·낙석발생지역 10곳 집중점검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세종5
세종시청.
세종 이상선 기자 = 세종시가 봄철 해빙기를 맞아 17일부터 18일까지 급경사지 10곳을 대상으로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매년 2∼3월 해빙기에는 큰 일교차 때문에 땅속에 스며든 물이 동결과 융해가 반복되면서 지반을 약하게 만들어 절토면 붕괴, 옹벽 전도 등 안전사고 발생의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

세종시는 관리부서와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여한 가운데 전문성과 신뢰성을 높여 낙석·붕괴사고 등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배수·낙석방호·보강·표면보호시설 등 비탈면 시설 이상 유무 △해빙에 따른 낙석 발생 우려 여부 및 중·소규모 붕괴 가능성 △비상 상황관리 체계 구축 여부 등이다.

점검결과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현지시정과 보수·보강 등 필요한 행정절차를 통해 위험요소가 해소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강성기 시 시민안전실장은 “급경사지 사고는 자칫 대형재난으로 커질 수 있는 만큼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소한 재난의 징후라도 발견될 경우 안전신문고앱을 통해 즉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