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금융 ‘스마트연금마당’ 출시, 하나의 플랫폼으로 그룹사 연금자산 한 눈에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9.9℃

베이징 14.9℃

자카르타 31.4℃

신한금융 ‘스마트연금마당’ 출시, 하나의 플랫폼으로 그룹사 연금자산 한 눈에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스마트연금마당 접속화면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17일 고객들이 비대면으로 연금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그룹사 통합 플랫폼 ‘스마트연금마당’을 국내 금융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연금마당’은 신한은행·신한금융투자·신한생명 등 신한금융 그룹사의 퇴직연금과 연금저축을 한 번에 조회하고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하나의 플랫폼 내에서 그룹사 IRP계좌 신규 개설, 그룹사 간 교차 입금, 계좌별 수익률 알림설정 및 납입한도 변경, 보유자산 리밸런싱 등 연금과 관련된 모든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과거에는 고객은 신한은행을 거래하는데 회사의 퇴직연금사업자가 신한금융투자나 신한생명일 경우, 신한금융투자나 신한생명의 홈페이지·앱을 통해 퇴직연금을 관리해야 했다. 하지만 ‘스마트연금마당’을 활용하면 별도 앱을 설치하는 번거로움 없이 신한은행 SOL(쏠)앱을 통해 개인의 연금자산을 관리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스마트연금마당’은 고객의 효율적인 연금플랜 수립을 위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과 연동해 타 금융기관의 연금자산 및 국민연금 납입 현황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전체 연금수령 예상액을 가정해 연금개시나이, 수령기간 등을 본인이 원하는 조건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한, 연금저축 납입 현황에 따른 소득구간별 세액공제 예상액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컨대 일 년 동안 신한은행 IRP에 200만원을 납입하고, 신한금융투자 연금저축펀드에 300만원을 납입한 경우, 기존에는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어플리케이션에서 각각 납입금액을 확인해야 했다. 반면 스마트연금마당은 합산금액을 한 번에 보여주고 세액공제 예상금액까지 계산해 보여줘 효과적인 절세 전략을 제시한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스마트연금마당은 고객의 안정적이고 든든한 노후생활을 위한 종합 연금관리 플랫폼”이라며, “고객들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연금자산 관리를 위해 편의성 개선과 플랫폼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연금마당은 신한은행 SOL, 신한금융투자 i알파, 신한생명 스마트창구, 신한카드 페이판(payFAN) 앱의 신한플러스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며, 17일 신한은행을 시작으로 21일 신한금융투자, 25일 신한생명, 다음달 12일 신한카드 순으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오픈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