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NK금융, BNK벤처투자 출범…혁신기업 투자 지원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1℃

베이징 10.1℃

자카르타 26.6℃

BNK금융, BNK벤처투자 출범…혁신기업 투자 지원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벤처투자센터 3월 개설…성장 단계별 맞춤 프로그램 제공
BNK벤처투자 출범식
BNK금융그룹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이윤학 BNK자산운용 대표이사, 김병영 BNK투자증권 대표이사, 도승환 BNK벤처투자 대표이사,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이사, 명형국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이 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제공=BNK금융
BNK금융그룹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BNK벤처투자 본사에서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열고 지역 혁신기업에 대해 본격적으로 투자를 지원하겠다고 17일 밝혔다.

BNK벤처투자는 BNK금융이 지난해 11월 그룹의 9번째 계열사로 편입한 벤처캐피탈사다. 인수 후 사명 변경과 조직 재정비, 본사 확장 이전 등을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출범식에는 김지완 BNK금융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등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BNK벤처투자는 출범식에서 ‘부울경 지역 내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회사의 주요 과제로 발표한 뒤, 기존 벤처기업 투자사업의 확대와 함께 지역 내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투자에 나서기로 했다.

BNK금융은 3월 중 원스톱 기업투자금융센터인 ‘BNK부울경CIB센터’ 내에 혁신금융 지원 플랫폼인 ‘BNK벤처투자센터’를 신규 개설한다. 센터에 벤처투자 전문가를 추가 배치해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지역 유망기업이 차세대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BNK벤처투자의 편입을 통해 CIB부문에서 직·간접투자와 대출을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며 “지역 내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를 통해 부울경 지역경제의 미래성장동력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