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미래통합당, 새 인물·비전 없는 도로 새누리당”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15.5℃

베이징 14.5℃

자카르타 31.8℃

이인영 “미래통합당, 새 인물·비전 없는 도로 새누리당”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 경청하란 이야기 나와…민심 챙기겠다"
이인영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합당으로 출범하는 제1야당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돌고 돌아 결국 도로 새누리당을 선택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로운 제1야당엔 새 인물, 새 비전도 잘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자유한국당은 며칠 새 정당을 2개나 만드는 역대급 창당 비즈니스에만 열중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보수의 미래를 향한 최소한의 진정성이 있다면 반복적으로 새 정당을 만들며 국민의 시선을 끌기보다는 당헌도 강령도 사무실도 없는 사실상 ‘3무(無)’ 가짜 정당 미래한국당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생 현안과 관련 “(민주당에 대해)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라며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다운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 각 부처는 민생에 사각지대가 없도록 피부에 와닿는 세심한 민생대책을 바란다”며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서 국민과 민생, 일상과 경제회복을 위한 정부의 선제적 지원책 마련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