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찾동’ 방문간호사 등 총 3208명 투입…‘코로나19’ 방어에 총력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2.3℃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서울시, ‘찾동’ 방문간호사 등 총 3208명 투입…‘코로나19’ 방어에 총력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2: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숙박업소 1403곳 점검…예방수칙 및 대응 요령 점검
독거 어르신 등 집중 관리 대상자 수시 모니터링
20200217_120426
‘찾동’ 방문간호사가 숙박업소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의 방문 간호사 877명과 복지플래너 2331명 등 총 3208명을 동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고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찾동 방문 간호사들은 구청 공무원과 함께 지난달 말부터 3주간 외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게스트 하우스 등 소규모 관광숙박업소 1403곳을 점검했다.

이들이 함께 유증상자 및 중국인 투숙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한 결과 해당 숙박업소에 머무는 투숙객 가운데 최근 14일 내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중국인 투숙객은 494명으로 조사됐지만 이 중 코로나19 유증상자는 없었다.

또한 이들은 숙박업소 관리자가 예방수칙 및 대응 요령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한 점검과 교육도 진행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종결될 때까지 소규모 관광숙박업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방문 간호사들은 자치구별 선별진료소 및 비상 방역 콜센터, 보건소 등에서 코로나19 관련 안내·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긴박하게 돌아가는 의료 현장에서 부족한 일손을 보완하는 역할이다.

뿐만 아니라 방문 간호사와 복지플래너들은 지역 내 만성·호흡기질환을 겪고 있는 독거 어르신을 포함한 집중 관리 대상자의 안부와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집중 모니터링을 펼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대상자에게 발열·기침·인후통 등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의 연계 조치도 실시한다.

이 밖에도 이들은 경로당, 고시원 등 비정형 임시 주거시설을 찾아 어르신 및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저소득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마스크 및 손 세정제 등 방역 물품을 배부하고 감염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힘쓰고 있다.

김태균 시 행정국장은 “주민과 가장 가까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코로나19 확산 위기를 안전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방문간호사·복지플래너 등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