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검찰총장, 부산 이어 20일 광주고검·지검 방문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7.9℃

베이징 12.9℃

자카르타 30.2℃

윤석열 검찰총장, 부산 이어 20일 광주고검·지검 방문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 장관 소집 검사장 회의 하루 전…檢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언급 '관심'
2020010201000169900009661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지난 13일 부산고검·지검 방문을 시작으로 전국 지방검찰청 격려에 나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는 20일에는 광주고검·지검을 찾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소집하는 전국 검사장 회의를 하루 앞둔 공식 일정에서 윤 총장이 의미 있는 발언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20일 오후 2시 박성진 광주고검장과 문찬석 광주지검장 등 관할 검찰청에 근무하는 일선 검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하루 뒤인 21일 추 장관이 소집하는 전국 검사장 회의가 예정돼 윤 총장의 일정 변동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그대로 진행된다. 윤 총장은 전국 검사장 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총장은 비공개 직원 간담회를 통해 일선 검사들과 소통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추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방안에 대한 발언이 또다시 나올지 주목된다.

앞선 부산 방문에서 윤 총장은 “수사는 형사소송을 준비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수사는 소추에 복무하는 개념”이라며 추 장관의 방안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