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장합니다!]서울바이오시스 “마이크로 LED 양산 완료…실적 부진 개선할 것”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13.9℃

베이징 12.2℃

자카르타 29.6℃

[상장합니다!]서울바이오시스 “마이크로 LED 양산 완료…실적 부진 개선할 것”

장수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달 6일 코스닥 상장 예정
UV LED 1위…기술 특허 4000개
세계 첫 마이크로 LED 양산 완료
“R&D 비율 낮춰 영업이익 높일 것”
14면
“저희는 다른 회사보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비중이 12~13%로 높다. 기술 개발에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특허 경쟁력을 확보하고, 꾸준히 마이크로 유기발광다이오드(LED) 등 2세대 LED 시장에 대비해왔다.”

1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서 이종덕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는 회사의 높은 R&D 투자와 2세대 시장에 대한 준비성을 강조했다. 서울반도체의 자회사인 서울바이오시스는 LED 칩 연구개발 및 제조 전문 기업이다. 2002년 설립해 현재 자외선 유기발광다이오드(UV) LED 분야에서 세계 1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UV부터 가시광선, 적외선(IR)까지 모든 파장대 기반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 관련 기술특허를 4000여개 보유했다.

이 대표는 “보통 다른 회사들이 매출 대비 5% 수준으로 R&D에 투자하지만 우리는 12~13%로 투자한다”며 “2세대 시장인 마이크로 LED·빅셀(VCSEL)에서 신제품 양산 준비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마이크로 LED 시장에 기대가 높다. 마이크로 LED 시장이 향후 1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로 LED는 일반 LED 칩 보다 길이가 10분의 1, 면적은 100분의 1 정도인 초소형 LED다. 기존 LED에 비해 반응 속도가 빠르고, 낮은 전력과 높은 휘도를 지원한다.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경우 휘어질 때 깨지지 않으며 초경량 무게를 필요로 하는 스마트워치·스마트 섬유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세계 최초로 소자 1개에 빨강·초록·파랑(RGB)을 모두 표현하는 마이크로 LED 픽셀을 구현해냈다.

지난해 회사는 실적 부침을 겪었다. 3분기까지 매출액은 2590억9166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5.8% 감소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역시 86.5%, 96.9%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도 8.3%에서 1.2%로 낮아졌다. 이 대표는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을 포함한 여러 LED 업체 간 경쟁이 심화로 판가가 인하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영업이익률을 높이기 위해 기존에 높은 R&D 비율을 업계 평균 수준으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앞으로는 마이크로 LED에 집중하고 UV, IR 등 나머지 분야는 점차 축소한다. 기존에 R&D에 투자해왔던 만큼 해당 분야들은 이미 기술력이 확보됐다는 의미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이번 공모를 통해 총 200만주를 발행한다. 주당 희망 공모가는 6500원에서 7500원 사이다. 오는 20일부터 이틀 간 기관투자자의 수요예측 후 공모가를 확정한다. 일반 투자자 청약은 26~27일이다. 회사는 공모 자금을 주요 시설투자 및 연구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KB증권이 상장 주관을 맡았으며 다음달 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서울바이오시스_기자간담회현장2_이종덕대표이사
17일 열린 기업공개(IPO) 간담회에서 이종덕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가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서울바이오시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