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인정보보호위, 개인정보보호위해 국제 공조 강화한다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2.1℃

베이징 13.7℃

자카르타 27.6℃

개인정보보호위, 개인정보보호위해 국제 공조 강화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17152325
개인정보 보호위원회 김일재 위원장 대행(첫 번째 줄 우측에서 2번째)은 2019년 12월 2일~3일 양일 간 필리핀 세부에서 개최된 제52차 APPA(아시아·태평양 프라이버시 감독기구) 포럼에 참석하여, APPA 회원국(12개국) 개인정보 법령정보 온라인 포털 개설을 제안했으며, 회원국들이 이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최근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의 개인정보 침해사례가 발생했고 피해사례 중 우리 국민들의 정보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국 연변 등에서 우리 국민의 성명, 주민번호, 아이디 등 개인정보가 게임 사이트 등에 불법으로 도용되는 사례가 있어 국민적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개인정보 침해는 금전적 손실로도 이어진다. 2019년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한국 국민의 신용카드가 위·변조돼 해외에서 부정 사용된 사고 건수가 2만745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보위)는 “EU(유럽연합) 등 주요 국가들은 글로벌 환경에서 자국 국민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국익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협력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글로벌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정보 국제협력 강화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인정보 국제협력 강화 3대 프로젝트’는 △한국기업 유럽진출 지원을 위한 EU적정성결정의 조속한 추진 지원 및 해외 법제정보 제공 (법령정보 온라인 포털 개설 추진) △한국 국민 개인정보 보호강화를 위한 글로벌 기업 공동조사 등 국가 간 협조 강화 △개인정보 관련 기술·제도 국제표준화 작업 등 국제무대에서의 국익 확보를 위한 국제협의체 내 선도적 역할 강화 등이다.

개보위는 우선, 한국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행안부·외교부 등 관계 부처와 적극 공조해 EU 개인정보 역외이전 적정성결정 채택을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EU 진출 한국기업은 영업 활동 과정에서 EU시민의 데이터를 처리하거나 이를 한국으로 역외 이전하고 있는데 한국과 EU 간 국가 차원의 데이터 역외이전 승인에 대한 적정성결정이 채택되지 않아 기업 차원에서 별도의 안전조치보장 계약을 체결하는 등 미국, 일본 등의 기업보다 상대적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적정성결정이 채택되면 유럽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현지 국가의 추가적인 규제 적용을 받지 않고 개인 데이터를 역외로 이전할 수 있게 된다.

또, 개인정보보호위는 해외 진출 기업들이 현지 개인정보 법령 정보를 파악하지 못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글로벌 법령정보 포털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개보위는 지난해 12월 한국·미국·캐나다·일본·싱가포르 등 12개국이 참여하는 APPA(Asia Pacific Privacy Authorities, 아태평양 프라이버시 감독기구협의회) 포럼에 참가해, 12개국 개인정보보호 법령을 실시간으로 접속할 수 있는 포털 개설을 제안했고, 회원국들이 이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다.

아울러, 국제협의체 등 국제무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국제이슈를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개인정보 리더십 확보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국내 소재하고 있는 UN 공공거버넌스센터, OECD 한국정책센터 등과도 연계해 데이터 활용을 위한 개인정보보호 강화를 주제로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개최하는 등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일재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직무대행은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학계, 기업, 시민단체, 법조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소통해 정책 이슈를 발굴하는 등 국제협력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격변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우리 국민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디지털 무역에 있어 국익에 도움이 되는 한국 기업 지원방안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