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빌린 300만원 못 갚아 이웃 살해한 50대…대법, 무기징역 확정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1.1℃

베이징 18.1℃

자카르타 28℃

빌린 300만원 못 갚아 이웃 살해한 50대…대법, 무기징역 확정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법
이웃에게 빌린 돈 300만원을 갚지 못하게 되자 이웃집 노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가 무기징역을 확정받았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강도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A씨(53)의 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일용직으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1~3월 총 4회에 걸쳐 이웃주민인 B씨(당시 78세)에게 총 300만원을 빌렸다가 돈을 갚기 어려워지자 둔기로 그를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은 “불과 300만원의 차용금 문제로 B씨와 다투다가 그 채무를 면하기 위해 피해자를 살해하고, 나아가 시신을 훼손한 후 그중 일부를 유기하기까지 한 것으로, 그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