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1.6℃

베이징 18℃

자카르타 32.6℃

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할 것…민주당도 그렇게 해주길"
부암동 둘러보는 이낙연 전 총리<YONHAP NO-5184>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아 일대를 둘러보고 있다./연합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당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종로 부암동에서 현장 유세 중 기자들과 만나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는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라며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개인 차원의 사과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총리는 임 교수 고발 사태와 관련해 당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은 종로 예비후보에 불과하다”면서 “선대위원장으로서 정식으로 일을 시작하면 그에 걸맞게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지만 재차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사과 발언을 내놨다.

이 전 총리는 관련 논란이 처음 불거졌을 때도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하며 당에 고발 취소를 먼저 요청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