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가전부문, 최고 실적에 성과급 최대 500% 받는다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0℃

베이징 14.3℃

자카르타 25.8℃

LG전자 가전부문, 최고 실적에 성과급 최대 500% 받는다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전자로고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LG전자의 가전부문 직원들이 기본급의 최대 5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받는다. 반면 적자가 심화한 휴대전화 사업 부문 직원들은 경영 실적에 따른 성과급은 없고, 대신 격려금을 100만원 받는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경영성과에 따라 이달 말에 각 조직별로 성과급을 차등 지급한다고 공지했다.

성과급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은 가정용 에어컨 담당 조직으로, 기본급 5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는다.

청소기 담당은 450%, PC·냉장고·한국영업 350%, 세탁기 300% 등이다.

LG전자 생활가전 부문(H&A사업본부)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20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모두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회사의 실적을 이끌었다.

생활가전과 함께 주력인 TV 담당(HE 부문)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대가 깨지는 등 다소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이에 따라 TV·모니터 부문 성과급은 기본금의 100%로 책정됐다.

LG전자는 성과급을 받지 못하는 일부 조직에는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누적 적자가 1조원이 넘어선 휴대폰 부문(MC사업본부) 직원들은 격려금 100만원을 받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