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M그룹 “SM신촌역사, 복합문화 랜드마크로 탈바꿈”
2020. 03. 2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5.2℃

베이징 13.5℃

자카르타 31.2℃

SM그룹 “SM신촌역사, 복합문화 랜드마크로 탈바꿈”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포츠·문화 복합공간·패션·아웃도어 몰 등 관광객 만남의 장소로 추진
clip20200217191937
SM신촌역사 전경/제공 = SM신촌역사
신촌역사가 20~40대 연령층의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신촌지역의 랜드마크로 거듭날 전망이다.

SM그룹은 계열사인 SM신촌역사를 지역상권 부흥과 함께 성장을 목표로, 가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새로 태어날 신촌역사는 대학가를 중심으로 국내외 관광객의 필수 여행코스로 풍부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등이 풍부한 신촌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는 만큼 신·구가 공존하는 지역특성을 최대한 살린다는 복안이다.

SM신촌역사는 이를 위해 문화컨텐츠의 대표인 메가박스 영화관(지상 5~6층)은 현행대로 유지하고, 지상 1~4층은 인지도 높은 합리적인 가격의 푸드코트와 베이커리·음료·복합 스포츠 문화공간·패션·스포츠·아웃도어 몰 등으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SM신촌역사 관계자는 “신촌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의 ‘만남의 공간’으로 거듭나는 동시에 각 입점 브랜드별 수요고객의 유입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주변상권 활성화 및 신촌지역의 복합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현재 MD구성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SM신촌역사는 다음달 2일부터 5일까지 입찰제안서를 받아 내부 규정에 따른 엄격한 심사를 통해 SM그룹이 지향하는 MD구성에 적합한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관할 지자체인 서대문구청은 신촌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신촌민자역사 광장 주변을 주민커뮤니티시설(공공도서관·생활문화센터 등), 관광객들의 교통광장(승하차장) 등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촌민자역사는 신촌 상권의 중심에서 2006년 대지면적 5474평, 연면적 9073평, 6개층으로 건립됐다. 이 후 임차인과의 분쟁 등으로 회생절차를 밟았고 지난해 SM그룹에 인수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