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표조작 의혹’ 아이돌학교 제작진 영장 기각…“구속사유 인정 어려워”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1.4℃

베이징 18.2℃

자카르타 25.8℃

‘투표조작 의혹’ 아이돌학교 제작진 영장 기각…“구속사유 인정 어려워”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2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70724001555205_1500879673_1
아이돌학교 공식포스터./출처=엠넷
오디션 프로그램의 생방송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엠넷의 제작진 2명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부장판사는 17일 김CP(책임 프로듀서) 등 제작진 2명에 대해 “현 단계에서 구속사유와 그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김CP 등 2명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법원은 김CP에 대해 “피의자가 대체로 사실관계는 인정하면서 법리적 평가 여부에 관해서만 다투는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증거자료의 수집 정도, 범행기간과 규모, 개인적 이익 취득여부 등 종전 유사 사안과의 차이점, 편취액 규모 및 사용처, 출석관계 등 현재까지 수사경과, 심문과정에서 진술 태도와 내용, 주거 및 전과관계 등을 종합해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PD에 대해서는 “전체적인 범행과정에서 기능적 행위지배 내지 역할 등 피의자의 가담 여부 및 그 정도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관련 증거자료의 수집정도, 범행기간·규모, 개인적 이익 취득여부 등 종전 유사 사안과의 차이점, 편취액 규모와 사용처, 현재까지 수사진행경과 및 피의자 변소의 신빙성 확인 정도, 심문태도, 주거 및 가족관계, 전과관계 등을 고려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엠넷에서 방영된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시청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지난 14일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