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김남국 변호사, 조국 버리지 마라 이제와서 부끄럽나” 일침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9.6℃

베이징 13.2℃

자카르타 26.2℃

진중권 “김남국 변호사, 조국 버리지 마라 이제와서 부끄럽나” 일침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남국 변호사를 향해 "제2차 조국 대전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18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김남국이 드디어 대국민 선전포고를 했다"며 "제2차 조국대전이 시작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대의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빠파쇼들의 후보, 절대 국회로 보내서는 안 된다. 우리도 모든 필력을 동원하자. 지난 번엔 밀렸지만 이번엔 절대 밀리면 안 된다"고 호소했다.


특히 "김남국씨, 자기 실력을 인정받고 싶으면 문빠 프리미엄 기대할 수 없는 다른 지역구로 가라. 거기서 문파 프리미엄 버리고 오직 자기 실력만으로(그런 게 있는지 모르겠지만) 그쪽 후보와 당당히 경쟁해라. 강서구에는 거주한 적도 없지 않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와서 '조국 프레임' 뒤집어 씌우지 말라구요? 어이가 없다. 조국의 대국민 사기극, 옆에서 거든 게 누굽니까? 자랑스런 우리 조국, 열심히 옹호하다가 백서작업에까지 참여한 게 누굽니까?"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바로 그 공으로 경선후보 자리에 오른 게 누구냐. 그래놓고 이제 와서 조국을 손절하겠다구요? 조국씨가 매우 섭섭해 할 것"이라며 "눈앞의 이익 때문에 조국을 버리지 마라. 이제 와서 조국이 부끄럽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남국 변호사는 18일 자신을 향해 '자객공천'이라고 비판한 진중권 전 교수에 "당장 말로써 오해를 풀어드릴 수는 없지만,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는 마음, 그리고 더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만큼은 진심"이라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서울 강서갑에 출마해 금태섭 의원과 경선을 펼친다.


김 변호사는 지난해 8~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서 각종 방송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을 두둔했던 인물이다. 


진 전 교수는 김 변호사의 출마를 두고 "금 의원을 겨냥한 자객공천 등 밖에서 보기에는 언뜻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계속하는 것"이라며 "이 모든 파국의 중심에는 조국이 놓여 있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글 전문


김남국의 대국민 선전포고


김남국이 드디어 대국민 선전포고를 했네요. 이로써 제2차 조국대전이 시작됐습니다. 기자회견 취소했다는 말을 듣고, 이제 모드를 전환하려고 했는데 민주당, 아직 멀었군요. 민주당 지도부의 현실인식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선전포고를 했으니 응전을 해야죠. 대의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빠파쇼들의 후보, 절대 국회로 보내서는 안 됩니다. 우리도 모든 필력을 동원합시다. 지난 번엔 밀렸지만 이번엔 절대 밀리면 안 됩니다. 우리 자식들이 진위와 선악의 기준이 전도된 세상, 권력자들이 편법과 불법으로 서민의 기회를 앗아가는 세상, 남의 입을 틀어막는 정치깡패들이 판치는 세상, 그런 세상에 살지 않도록, 이 싸움 우리가 반드시 이겨야 합니다. 

김남국씨, 자기 실력을 인정받고 싶으면 문빠 프리미엄 기대할 수 없는 다른 지역구로 가세요. 거기서 문파 프리미엄 버리고 오직 자기 실력만으로(그런 게 있는지 모르겠지만) 그쪽 후보와 당당히 경쟁하세요. 강서구에는 거주한 적도 없잖아요. 극성문빠들이 정봉주의 대타로 거기에 내보낸 거 온 국민이 다 압니다. 당에서 추가공모라는 꼼수로 편의 봐준 것도 이미 신문에 다 났어요. 본인의 능력, 검증된 거 하나도 없어요. 

이제 와서  '조국 프레임' 뒤집어 씌우지 말라구요? 어이가 없네요. 조국의 대국민 사기극, 옆에서 거든 게 누굽니까? 자랑스런 우리 조국, 열심히 옹호하다가 백서작업에까지 참여한 게 누굽니까? 그래서 바로 그 공으로 경선후보 자리에 오른 게 누굽니까? 그래놓고 이제 와서 조국을 손절하겠다구요? 조국씨가 매우 섭섭해 할 겁니다. 눈앞의 이익 때문에 조국을 버리지 마세요. 이제 와서 조국이 부끄러우세요? 

 '조국 프레임' 덕분에 본인이 그 자리에 있는 겁니다. 지지자들도 조국을 대신해 싸워달라고 그 자리에 님을 세운 겁니다. 님이 잘나서 거기 불러낸 게 아녜요. 강서구에 님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 있어서 불러낸 것도 아니구요. 오직 하나, 선거에 이겨서 조국의 명예를 회복해 달라고 그 자리로 불러낸 겁니다. 그 분들, 배반하지 마세요. 그리고 정정당당하게 외치세요. 님들이 좋아하는 구호 있잖아요.

"나도 조국이다!"

서초동에선 잘만 외치더니, 왜 못 외칩니까?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