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현아 3자연합’ 김치훈 사내이사 후보 자진 사퇴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2.3℃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조현아 3자연합’ 김치훈 사내이사 후보 자진 사퇴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치훈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제공=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등 3자연합이 한진칼 사내이사 후보로 내세웠던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가 후보 사퇴의사를 밝혔다.

18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김 전 상무는 지난 17일 한진칼 대표이사 앞으로 보낸 서신을 통해 “3자연합이 추천하는 사내이사 후보에서 사퇴하겠다”고 알려왔다.

그는 이어 “3자연합이 주장하는 주주제안에 동의하지 않으며, 본인의 순수한 의도와 너무 다르게 일이 진행되고 있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KALMAN(칼맨)으로서 한진그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오히려 동료 후배들로 구성된 현 경영진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전달했다.

김 전 상무는 “한진그룹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대화합함으로써 한진그룹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써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3자 연합은 지난 13일 주주제안을 통해 김 전 상무를 포함한 한진칼 3명의 사내이사 및 1명의 기타 비상무이사, 4명의 사외이사를 추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3명의 사내이사 후보중 한 명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지지하며 사퇴함에 따라 다음 달 주주총회를 앞두고 3자연합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