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기업은 삼성·LG 등 8곳뿐…“성장세 둔화”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2.3℃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기업은 삼성·LG 등 8곳뿐…“성장세 둔화”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5년 주요 매출 중가 현황 (1)
1984~2018년 35년간 매출 상위 50위 기업 총 매출 변동 추이./제공 = 한국CXO연구소
매출 상위 50위 안에 35년 연속으로 오른 대기업은 삼성전자·LG전자 등 8곳뿐이고 대기업 중 70%는 순위에서 빠지거나 주인이 바뀌는 변화를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는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84~2018년 상장사 매출 상위 50대 기업 성장성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984년부터 2018년까지 35년 연속 매출 50위에 꾸준히 오른 기업은 △삼성전자(8위→1위) △LG전자(9위→7위) △삼성물산(3위→13위) △현대건설(4위→27위) △대한항공(11위→19위) △대림산업(13위→29위) △현대자동차(15위→3위) △LG화학(18위→10위) 등 8곳이었다.

특히 삼성전자는 1984년 매출 1조3000억원에서 2018년 170조3000억원으로 120배 넘게 성장했고 2002년부터 1위 자리를 확고하게 지키고 있다. 현대차는 1984년 매출 6600억원에서 2018년 43조1000억원으로 매출 체격이 60배 넘게 증가했다.

1984년 매출 50위에 이름을 올렸던 기업 중 70%인 35곳은 2018년 순위 밖으로 밀려나거나 주인이 바뀌었다. 대우는 1984년 매출 1위 기업이었으나 외환위기를 거치며 그룹이 해체됐다. 동아건설사업(19위)·삼환기업(22위) 등은 SM그룹에 편입됐다.

1984년 국내 매출 상위 50위권에 든 기업들의 총 매출액은 34조원이었다. 30여년이 지난 2018년 매출액은 872조원으로 외형이 25.4배 성장했다. 매출 50위 기업에 드는 기준도 1984년 매출 2000억원 수준에서 2018년에는 매출 4조원 이상으로 높아졌다.

50개 대기업은 1984년부터 2000년까지 지속해서 매출 외형을 키웠다. 50위 기업들의 합산 매출액은 1991년 101조원으로 처음 100조원대에 진입한 후 1995년 207조원, 1998년 332조원, 2004년 413조원, 2008년 626조원, 2010년 752조원, 2011년 801조원으로 가파르게 상승했으나 2011년을 기점으로 성장세가 꺾였다.

신경수 지속성장연구소 대표는 “2010년대부터 외형 성장이 둔화되거나 뒷걸음질 치고 있어 1980~1990년대와 같은 매출 호황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며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쳐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한 실리적인 논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