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카메라 4개’ 실속형 스마트폰 공개…중남미·유럽 순차출시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6℃

도쿄 4.2℃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6℃

LG전자, ‘카메라 4개’ 실속형 스마트폰 공개…중남미·유럽 순차출시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후면카메라 4개
2분기부터 중남미, 유럽서 3종 순차 출시
카메라 4개 실속형 스마트폰 LG K61
48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비롯해 4개 카메라를 탑재한 LG전자의 실속형 스마트폰 ‘LG K61’. /제공=LG전자
LG전자는 올해 2분기부터 중남미 및 유럽 지역에 실속형 스마트폰 3종(LG K61, LG K51S, LG K41S)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제품에는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고급 렌즈 4개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K61은 4800만 화소, K51S는 3200만 화소, K41S는 13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각각 장착해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대등한 카메라 성능을 갖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접사 렌즈를 사용하면 3~5cm 거리의 가까운 피사체도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인공지능(AI)를 적용해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준다.

LG전자는 동영상을 즐기는 소비자가 많아진 점을 감안해 실속형 3종에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이와 함께 K61과 K51S에는 ‘펀치홀’, K41S는 ‘V노치’ 스타일 디자인을 적용해 전면카메라가 차지하는 면적을 줄였으며, 가로가 넓은 시네마틱 화면 비율(K61 19.5대 9, K51 및 K41S 20대9)을 구현해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

3종의 실속형 제품은 각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DTS:X 3D 입체 음향 기능을 탑재해 최대 7.1채널의 입체 음향을 구현한다. 미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 내구성도 강화됐다.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 마창민 전무는 “프리미엄급 성능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갖춘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