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평등 사회 실현에 헌신한 분들을 찾습니다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2.3℃

베이징 20.1℃

자카르타 31.6℃

성평등 사회 실현에 헌신한 분들을 찾습니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가부, 3월16일까지 양성평등진흥 유공 포상후보자 추천 접수
여성가족부 로고
여성가족부는 7월 양성평등주간(7월1~7일)에 양성평등문화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와 유공 단체를 대상으로 포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여가부는 3월16일까지 후보자 추천을 접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추천 대상은 현장과 지역 사회에서 양성평등 촉진을 위해 최소 2년 이상 헌신해 온 일반국민, 공무원, 기관 및 단체 등이다.

포상 훈격은 정부포상인 훈장(3점), 포장(2점), 대통령표창(7점), 국무총리표창(7점)과 여성가족부장관표창(41점) 등 총 60점이다.

훈격별 필수 수공 기간은 훈장 15년 이상, 포장 10년 이상, 대통령·국무총리 표창 5년 이상, 장관 표창 2년 이상이다.

추천 기준은 사회 각 분야에서 △양성평등 기반 강화에 기여한 자 △양성평등의식 향상 및 문화 확산에 기여한 자 △여성의 사회참여 확대 및 권익증진에 기여한 자 등이다. 국민 누구나 우편과 전자우편을 통해 추천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여성가족부 홈페이지(www.mogef.go.kr) 공지·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성평등진흥 유공자는 공개 검증, 공적 심사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되고, 7월 초 ‘2020년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수여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유공자 포상은 양성평등 촉진에 기여한 공로자를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하게 발굴하기 위해 ‘양성평등진흥 유공 포상후보자 추천위원회’를 신설해 추진한다.

지난해는 여성주의 화가로 사회 문제 의식을 작품으로 표출하며 여성주의 미술을 확산시킨 화가 윤석남씨와 낙태죄 위헌 소송에 참여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이끌어 낸 김수정 변호사(법무법인 지향)가 각각 훈장과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양성평등진흥 유공자 포상은 양성평등 의식 확산에 기여한 공로자를 사회 각 분야에서 발굴하고 격려해 성평등 포용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각계각층에서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헌신하고 계신 분들이 양성평등진흥 유공 포상을 통해 조명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적극적으로 추천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