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BRE코리아, 지난해 물류·호텔 등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 역대 최대 기록,
2020. 04.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1.9℃

베이징 16.8℃

자카르타 30.2℃

CBRE코리아, 지난해 물류·호텔 등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 역대 최대 기록,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v1134101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물류와 호텔 등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코리아는 18일 이같은 내용의 ‘2019년 4분기 국내 부동산 시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5% 증가한 16조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물류와 호텔 부문에서의 투자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며 성장세를 견인했다.

지난해 물류 자산 거래액은 2조원을 웃돌며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는 안산 로지스밸리, 안산 홈플러스 저온 물류센터, 오산복합물류센터 등 다수의 물류 자산 거래가 마무리되며 물류 부문이 상업용 거래 규모의 약 30%를 차지했다. 호텔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3배 가량 증가한 약 1조원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 4분기 투자 시장 규모는 약 5조원으로 집계됐다.

임동수 CBRE코리아 대표는 “연중 이어진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투자 시장의 활황세가 이어졌으며 특히 물류와 호텔 부문의 투자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며 “물류 시장의 성장에 따른 견고한 수요를 기반으로 물류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자 수요와 함께 향후 공급되는 물류 자산의 확대로 물류 거래 시장은 더욱 활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수혜 CBRE코리아 리서치 팀장은 “오피스 시장에서는 로펌 등 전문 서비스업의 이전 수요가 두드러졌고 리테일과 관련해 일부 주요 상권에서는 공실 장기화에 따라 임대인이 신규 임차인 확보를 위해 매력적인 임차 조건을 제시하면서 일부 공실이 해소되는 모습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 팀장은 “국내외 투자자의 물류 자산에 대한 높은 관심 속에 평균 수익률은 지속적인 하락이 관찰되며 4분기 수도권 프라임급 물류센터의 평균 수익률은 6.2%로 전 분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