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끝까지 징수한다” 오산시 고액 체납자 강력 징수
2020. 04.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

도쿄 8℃

베이징 6.6℃

자카르타 26.6℃

“끝까지 징수한다” 오산시 고액 체납자 강력 징수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청전경
오산 김주홍 기자 = 경기 오산시가 지방세 고액체납자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징수활동에 나섰다.

오산시는 17일 500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체납자 2명의 거주지 가택수색을 벌여 금속, 명품지갑 등 다수의 물품을 압류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오산시 500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체납자는 213명이고, 체납금액은 2286건 71억7700만 원에 이른다.

시는 압류한 물품을 공매를 통해 매각한 후 체납액에 충당할 계획이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조세정의 확립 차원에서 앞으로도 고액체납자에 대해선 가택수색, 범칙사건 조서, 출국금지 등 강력한 행정제제와 체납처분을 하는 등 체납세금을 끝까지 추적해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