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대응체제 가동…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6℃

베이징 13℃

자카르타 29.8℃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대응체제 가동…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 피해 극복 위한 3개 분야 15개 사업 발표
예산 21.9조 신속 집행 및 '클린 시장' 운영 등…민생경제 활성화
서울시 로고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상반기에 시·자치구 전체 재정의 62.5%인 예산 21조9043억원을 서둘러 집행한다. 또 오는 6월까지 공공 구매 예산의 60%인 2조5200억원을 투입해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집행한다.

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발생한 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 추진계획’을 18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시는 △감염증 불안 방지를 위한 사업장 방역(3개) △기업 경영난 해소를 위한 기업 피해 지원(3개) △시민 일상 회복을 위한 소비 및 내수 진작(9개) 등 3개 분야 15개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시는 민생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자 올 상반기에 재정 35조805억원 중 21조9043억원을 조기 집행한다. 지난해 조기집행 실적(15조3787억원)보다 6조5256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시는 자치구 지원 예산을 신속하게 교부해 확대재정 투입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이고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신속 집행 지침에 규정된 긴급입찰 및 선금급 지급 활성화 등 집행완화 제도를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오는 6월까지 중소기업 제품 구매에 공공 구매 예산의 60%인 2조5200억원을 집행한다. 시는 시 재정이 투입되는 전 분야에 신속히 예산을 집행해 내수 진작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350개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 시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클린 시장’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시는 공공일자리 2700명을 확대해 방역 등에 투입하고 방역 소독이 완료된 시장에는 클린 시장 현수막을 걸어 시장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시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영업상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자금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상 특별 경영안정자금’을 신설,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등 정보공개로 피해를 입었거나 강제 또는 자가격리로 영업을 일시 중단한 소상공인에게 1%대의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시는 신용보증재단의 상담 인력을 78명 증원하는 등 자금 지원 체계를 강화한다. 무방문 신용보증제도 심사금액은 기존 5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확대하고 일정조건 이상의 기업은 현장조사를 생략, 절차를 간소화해 처리기간을 단축한다.

박원순 시장은 “소비심리가 움츠러들어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이 어려움에 직면해있다”며 “현 상황이 경제의 어려움으로 이어지지 않고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도록 시가 일선 현장에서 민생을 챙기며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