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산重, 5년만에 ‘명예퇴직’ 받는다… “경영정상화 위한 결단”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16.6℃

베이징 13℃

자카르타 29.8℃

두산重, 5년만에 ‘명예퇴직’ 받는다… “경영정상화 위한 결단”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제공 =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을 시행한다. 경영 정상화를 위한 불가피한 결단이라는 입장이다.

18일 두산중공업은 사업 및 재무 현황에 맞춰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75년생) 이상 직원들이다. 오는 20일부터 내달 4일까지 2주 간 신청을 받기로 했다.

명예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임금(월급)을 지급하며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측은 “최근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도 상존해 두산중공업 역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회사는 이런 사업 환경을 타개하고자 글로벌 에너지 시장 추세에 맞춘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풍력·수소 등),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산중공업은 “특히 임원 감축·유급순환 휴직·계열사 전출·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명예퇴직 시행 배경에 대해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