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8℃

도쿄 8℃

베이징 8.7℃

자카르타 27.8℃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규 플랫폼 적용…휠베이스 기존대비 35㎜↑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스마트스트림 D2.2 출시…가솔린 터보 추가 예정
현대차그룹 최초 습식 8속 DCT 적용…디젤 3070만원, 하이브리드 3520만원부터
200219 (사진1)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4세대 쏘렌토/제공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예정인 4세대 쏘렌토의 사전계약을 20일부터 진행한다.

신형 쏘렌토는 2014년 3세대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신규 모델로 현대·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는 최초로 적용된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간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 컴팩트한 엔진룸 구조와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최적의 레이아웃 설계를 통해 동급 중형 SUV는 물론 상위 차급인 대형 SUV와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실내공간을 완성했다는 것이 기아차 측 설명이다.

신형 쏘렌토는 전장이 10㎜ 길어졌고, 휠베이스는 35㎜ 늘어난 2815㎜다. 아울러 신형 쏘렌토는 대형 SUV에만 탑재됐던 2열 독립 시트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6인승 모델) 3열 시트 각도를 조절하는 등 탑승 편의성도 강화했다.

신형 쏘렌토는 새 플랫폼 적용을 통해 충돌 안전성과 주행 성능도 개선했다. 경량화 소재 적용으로 차량 중량을 80㎏ 가량 줄이면서도, 차체 골격을 다중 구조로 설계해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

쏘렌토 종류
신형 쏘렌토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왼쪽부터),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 변속기/제공 = 기아자동차
신형 쏘렌토는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와 디젤 등 2개 모델로 출시된다. 특히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국산 최초의 중대형 하이브리드 SUV로,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했다. 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0㎏f·m의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44.2㎾, 최대토크 264Nm의 구동 모터의 조합으로 시스템 최고출력 230PS, 시스템 최대토크 35.7㎏f·m의 힘을 발휘한다. 연비는 5인승 2WD(17인치 휠) 기준 15.3㎞/ℓ다.

신형 쏘렌토 디젤 모델은 2.2리터 디젤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D2.2’를 적용하며 현대차그룹 최초로 탑재하는 습식 8속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변속기로 채택했다.

디젤 모델은 열효율 개선 및 마찰 저감 기술 적용으로 실용 영역의 성능을 개선한 디젤 엔진과 고성능 차량에 주로 탑재되며 우수한 변속 성능이 특징인 습식 8속 DCT의 조화를 통해 최고출력 202PS, 최대토크 45.0㎏f·m의 힘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수동변속기 수준의 고효율을 통해 14.3㎞/ℓ(5인승·18인치 휠·2WD 기준)의 연비를 실현했다. 기아차는 2개 모델 외에도 향후 신형 쏘렌토 고성능 가솔린 터보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추가로 선보이며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200219 (사진3)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신형 쏘렌토 신규 플랫폼/제공 = 기아자동차
신형 쏘렌토는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해 기존 중형 SUV와는 차별화된 상품성을 구현했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차량 주행 중 사고가 발생했을 때 1차 충돌 이후 운전자가 일시적으로 차량을 통제하지 못할 경우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해 2차 사고를 방지해준다.

더불어 신형 쏘렌토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과 무릎 에어백을 포함하는 총 8개의 에어백을 적용해 충돌 상황에서의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또 기아차 최초로 ‘기아 페이(KIA Pay)’도 적용된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제휴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할 때 차량에서 내릴 필요 없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이외에도 기아차 SUV 최초로 주차를 돕는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Entry)’와 서라운드뷰 모니터(SVM)와 연계해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을 확인할 수 있는 ‘리모트 360° 뷰(자차 주변 영상 확인 기능)’도 탑재됐다.

200219 (사진2)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4세대 쏘렌토/제공 = 기아자동차
신형 쏘렌토의 판매 가격은 디젤 모델이 트림 별로 △트렌디 3070만~3100만원 △프레스티지 3360만~3390만원 △노블레스 3660만~3690만원 △시그니처 3950만~3980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520만~3550만원 △노블레스 3800만~3830만원 △시그니처 4070만~4100만원의 범위 내에서 트림 별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4세대 쏘렌토는 신규 플랫폼 및 차세대 파워트레인 탑재로 중형 SUV의 한계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준대형 SUV’로 거듭났다”라며 “신형 쏘렌토는 상위 차급인 대형 SUV와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상품성으로 혁신적인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