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농어촌 거점병원 41곳 현대화·스마트팜 육성 추진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

도쿄 6.5℃

베이징 6.4℃

자카르타 28.8℃

당정, 농어촌 거점병원 41곳 현대화·스마트팜 육성 추진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기본계획 당정협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9일 농어촌 지원·발전 방안으로 의료시설을 현대화하고 스마트팜을 비롯한 신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 협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정은 지방의료원 등 지역거점 공공병원 41곳의 시설 및 장비를 현대화하고, 응급의료 취약지역 78개 군의 응급의료기관 유지·운영을 위한 재정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에는 여성 농어업인 특화 건강검진을 도입할 방침이다.

농어촌 국공립 어린이집 및 공동아이돌봄센터를 확충하고, 고령자가 본인이 거주하는 곳에서 복지 서비스를 제공받도록 하는 ‘농어촌형 커뮤니티케어 모델’을 올해 도입할 계획이다.

농어업인 연금보험료 지원 기준이 되는 ‘기준소득금액’을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농어업인 안전보험’과 ‘어선원 및 어선 재해보상 보험’ 가입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교육 분야에서는 통학버스 지원을 확대하고, 지방대학 의·약학 계열의 지역인재 선발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공공 도서관 및 생활문화센터 확충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문화·여가 향유 여건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당·정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중심지 활성화 및 기초생활거점을 조성, ‘어촌뉴딜 300’ 사업을 통해 어촌과 어항을 통합한 지역특화개발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스마트팜·스마트 양식장 등 스마트 기술에 기반한 농어촌 신산업을 육성하고, ‘푸드플랜’ 체계화로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당·정은 “오늘 협의 내용을 정부가 마련 중인 ‘제4차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어촌 지역개발 5개년 기본계획’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