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제일제당 ‘비비고만두’, 지난해 국내외매출 8680억 달성…해외비중 60% 돌파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13.9℃

베이징 12.2℃

자카르타 29.6℃

CJ제일제당 ‘비비고만두’, 지난해 국내외매출 8680억 달성…해외비중 60% 돌파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국내외 제품 이미지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가 국내외에서 매출 8680억원을 달성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비비고 만두’가 국내외에서 매출 8680억원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중 해외매출은 5520억원으로, 3690억원의 매출을 올린 전년 대비 약 50% 성장했다. 해외매출 비중은 63.6%로 2018년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 60%를 돌파하며 진정한 글로벌 제품으로 거듭났다.

특히 미국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비비고 만두’는 미국에서 전년 대비 50% 가까이 성장한 36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처음으로 2000억원 매출을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3000억원도 넘어선 결과로, 지난해 국내 매출 3160억원도 추월했다.

미국 외에도 중국·베트남·유럽·일본 등 진출한 모든 지역에서 매출이 성장했다. 중국은 92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베트남도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100%씩 성장하며 6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유럽과 일본도 전년 대비 매출이 확대되며 한국식 만두 열풍에 힘을 보탰다.

CJ제일제당은 시장별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고 연구개발 및 생산거점 확보에도 투자를 집중하는 등 현지화 노력과 인프라 확대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개발 투자와 대륙별 생산거점 간 시너지 창출,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만두사업 확대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매출 비중이 높은 미국은 서부지역에 신규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슈완스 등 인수기업과의 시너지로 현지 유통채널 입점도 확대한다. 중국에서는 현지인지들 선호하는 새우 등 해산물을 활용한 현지화 제품 개발에 집중, 중국 유통시장 변화에 맞춰 온라인 판매에 주력할 예정이다. 베트남은 ‘비비고 만두’를 앞세운 한식 만두와 현지식 만두로 투트랙 전략을 지속 추진하며, 일본과 유럽에서도 수출을 확대하고 B2B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올해 국내외 만두 매출 1조원 이상을 달성해 글로벌 만두시장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만두’는 철저한 준비와 지속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매년 매출이 확대되면서 ‘한식 세계화’를 이끄는 선두주자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축적된 연구개발력과 혁신기술 경쟁력, 성과창출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글로벌 만두 사업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