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오롱인더, 지난해 영업익 전년比 3.6%↑… 올해 아라미드·CPI 기대
2020. 04.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8.9℃

베이징 14℃

자카르타 27℃

코오롱인더, 지난해 영업익 전년比 3.6%↑… 올해 아라미드·CPI 기대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ats
코오롱인더스트리 실적./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지난해 매출액 4조4072억원, 영업이익 1729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2%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6%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소폭 줄었다. 영업이익은 판매 물량 확대와 아라미드 등 고부가 제품에 대한 높은 수요, 필름사업의 턴어라운드 및 기타부문의 적자 감소로 소폭 증가했다. 특히 제조군에서는 전년대비 45% 이상의 이익을 실현했다.

올해 전망에 대해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2020년은 산업자재 부문의 판매 증가 및 필름·전자재료 부문의 흑자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아라미드는 매출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착공했던 증설분은 현재 본격 가동 중으로 올해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실적 개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구축한 베트남 타이어코드 공장의 최적화도 진행 중이다. 또한 폴더블 스마트폰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핵심소재인 투명폴리이미드 필름 ‘CPI’의 판매 증가로 추가적인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