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통합당 공관위, TK 면접 연기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6℃

도쿄 3.7℃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4℃

미래통합당 공관위, TK 면접 연기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인사말하는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0일 오후로 예정됐던 대구·경북(TK) 지역 신청자들에 대한 면접을 하루 미뤘다. 면접이 순연되면서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고됐던 TK 의원들의 불안감은 한층 커질 전망이다.

19일 공관위에 따르면 대구 11개 지역구 후보자 38명에 대한 면접은 20일 발표할 수도권 등에 대한 면접 결과를 검토하기 위해 하루 미뤄졌다. 19일 오전에는 공천 신청자에 대한 7일 차 면접을 이어간다. 대상은 경남 9개 지역구 후보자 29명이다.

공관위는 20일 일부 수도권 지역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한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 전 “서울, 인천, 경기 지역에 대해 오늘과 내일 오전까지 총괄적으로 발표할 수 있는 사항을 만들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단수로 발표하는 데도 있을 것이고 경선하는 지역도 있을 것이고 전략 공천하는 지역도 나올 것”이라며 “추가 심사를 한다든지 상상할 수 있는 여러 일을 다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관위는 전날까지 자유한국당 출신 인사들의 추가 공천 신청에 새로운보수당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 출신 인사들의 공천 신청까지 150건 안팎의 신청을 추가로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검토한 뒤 추가 면접 필요성이 없는 지역구에 대해서는 수도권을 위주로 20일까지 결론을 내 하루라도 빨리 선거전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