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에너지공단-한국남동발전,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개발 협력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1.4℃

베이징 18.2℃

자카르타 25.8℃

한국에너지공단-한국남동발전,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개발 협력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219_110026059
19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개최된 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남동발전의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남동발전이 기존 중앙집중식 에너지 공급 체계를 미래지향적인 에너지 분산형 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협력한다.

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남동발전은 19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수요지 인근 분산전원 확대, 프로슈머형 에너지 생산기반 확대 등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주요 협력 사항은 △분산에너지 및 가상발전소(VPP) 활성화 정책 개발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및 실증단지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도서지역 마이크로그리드 개발 및 플랫폼 구축 △분산에너지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등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국내 분산에너지 및 가상발전소 관련 정책 개발과 산업 육성·보급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남동발전은 영농형 태양광 활용 가상발전소 사업모델 발굴과 백령도 지능형전력망 및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을 진행할 계획이다.

가상발전소는 다수의 소규모 분산전원인 신재생에너지·에너지저장장치(ESS)·전기자동차(EV) 등을 정보통신기술(ICT) 및 자동제어기술을 이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기 위한 통합관리시스템이다. 미국·독일 등에서는 실시간 제어 및 최적화 기술을 적용한 가상발전소 모델이 이미 경제성을 갖추고 에너지 시장의 분산화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에너지 패러다임이 중앙공급 체계에서 분산형 체계로 전환되는 것은 가까운 미래에 현실화될 것”이라며 “미래 에너지 시장을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준비하면서 국가 분산에너지 정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