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어촌 조성 5년간 51조 투·융자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1.6℃

베이징 18℃

자카르타 32.6℃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어촌 조성 5년간 51조 투·융자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0.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19182540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농업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있다./제공=농림축산식품부
정부는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어촌 조성을 위해 5년간 51조원을 투·융자하기로 했다. 또한 농업인과 어업인의 안전보험가입률을 2024년까지 75%, 56%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어촌 지역개발 기본계획’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농어촌 여건을 감안해 18개 부·청이 참여 보건·복지, 교육·문화, 정주생활기반, 경제활동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 수요에 대응해 도농 간 격차 및 농어촌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기로 했다”면서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어촌을 조성하기 위한 ‘제4차 삶의 질 기본계획’을 마련해 4대 전략에 따라 5년간 51조원을 투·융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맞춤형 돌봄 시스템 도입 등 세대별 복지 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지역 거점 공공병원 시설·장비 현대화와 의료서비스 취약지역 지원 등 농어촌 지역 의료서비스 여건 개선, 여성 농업인 대상 특수건강검진 시범 도입 등 예방적 건강서비스도 강화할 방침이다.

국공립 어린이집·농어촌 공동아이돌봄센터 등 보육시설을 확충하고, 농어업인 대상 국민연금·건강보험류 지원 강화 및 농어업인 안전보험도 개선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농업인 안전보험가입률을 올해 66.5%에서 2024년 75%로, 어업인 안전보험가입률은 53.5%에서 55.6%로 향상시키겠다는 복안이다.

농식품부는 농어촌 학생 통학버스 지원, 온라인 화상교실 등 ICT 활용 학습 활동 지원, 생태·환경 등 농어촌특성을 반영한 교육서비스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100원 택시·행복버스 등 농어촌형 교통 모델을 다양화하고, 위험도로 구조개선·교통 약자 대상 안전용품 보급 등 농어촌 지역의 교통 안전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노후주택 개량 및 스레이트 철거 지원, 빈집정비 등 주거환경 개선 및 하수처리 시설, 도시가스, 소형 LPG 저장탱크 등 보급도 확대하고, ‘어촌뉴딜 300’ 같은 통합적 지역개발로 농어촌 정주기반도 내실화하기로 했다.

귀농인·귀촌인, 고령자, 청년창업농 등 주거안정을 위해 다양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스마트빌리지 보급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로컬푸드 직매장 확충, 농산물종합가공센터 확대 등 푸드플랜을 체계화해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도 나선다.

아울러 청년 취·창업이나 귀농어·귀촌인 대상 창업 교육·자금지원, 유휴시설을 활용한 창업공간 지원 등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스마트팜, 스마트양식장 등 신산업 육성을 농어촌 지역 경제 활력 증진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