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크루즈 입국자 7명 임시시설 무사 입소…검역결과 모두 무증상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13.9℃

베이징 12.2℃

자카르타 29.6℃

日크루즈 입국자 7명 임시시설 무사 입소…검역결과 모두 무증상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포공항 도착한 일본 크루즈선 탑승 교민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공군 3호기가 19일 새벽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탑승객들이 비행기에서 내려 공항 청사 안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탑승했다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를 통해 귀국한 우리 국민이 모두 무사히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날 오전 6시27분에 김포공항에 도착한 입국 희망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현장 검역을 거쳐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김포공항 현장서 실시된 검역 결과 입국자 7명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들은 앞으로 14일간 임시생활시설에서 외부접촉과 격리된 생활을 하게 된다.

이에 앞서 공군 3호기를 타고 일본으로 갔던 의사 1명, 간호사 1명, 검역관 1명 등 의료진은 크루즈 안에 들어가 탑승 희망 국민의 증상이 없음을 확인한 후 이들을 하네다 공항으로 이동시켰다.

이날 임시시설로 이송된 입국자 외 크루즈선 내에 남아 있는 한국인 8명은 이날부터 순차적으로 하선을 한다. 이들이 귀국을 원할 경우 종전 사례에 따른 입국 절차를 거치게 된다. 다만 이날 하선하는 크루즈선 내 외국인들은 국내 입국이 제한될 예정이다.

노홍인 중수본 총괄책임관은 “일본에서 하선한 후 국내에 들어오는 한국인은 종전 사례처럼 검역을 거쳐 그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조치하는 방향을 잡고 있다”며 “단 외국인은 입국금지를 우선 요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